김태우, 조석 수석 등 추가 고발..“드루킹 USB 파악 지시”

조 수석 포함 박형철·이인걸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

황인욱 기자 | 기사입력 2019/02/20 [16:36]

▲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수사관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해 온 김태우 전 특감반 수사관이 20일 조석 청와대 민정수석 등을 추가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을 찾아 '드루킹 USB 파악 지시' 의혹과 관련, 조 수석을 비롯해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과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그는 고발장 제출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2차 기자 회견때 말씀드린 바와 같이 드루킹 특검 수사상황을 확인해봐라고 했던 건,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에 대한 감찰 무마 건, 두 건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왔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청와대가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 적법한 개입이었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기자의 질문에 "청와대는 최초에 그런 사실이 없다는 입장이었다가 뒤늦게 밝혀지니 나온 변명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특정인이 어느 당이냐에 따라 감찰을 하고 말고, 사표를 받고 말고하는 것 자체가 개인정보보호법 23조에 해당하는데, 민감정보 수집 위반이다"며 "그런 해명은 청와대가 인사수석실을 통해 직접 개입했다는 것을 시인하고 자백한 것이다"고 꼬집었다.

 

한편, 김 전 수사관은 지난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감반에서 근무하던 지난해 7월25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김경수 경남지사 수사상황을 확인하라는 취지의 지시를 이 전 특감반장으로부터 받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bfrogdgc@gmail.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