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도심거리 간판개선사업 추진

행안부 ‘2019 젊음의 거리 간판개선 공모사업’ 선정

김봉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2/07 [14:51]
▲ 증평군이 올해 증평읍 젊음의 거리 3개구간 800m를 대상으로 도심거리 간판개선사업을 추진한다. (C) 김봉수 기자


충북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증평군의 도심거리가 간판개선사업을 통해 또 한 번 변화한다.

 

증평군은 지난해 8월 행정안전부 주관‘2019 젊음의 거리 간판개선 공모사업최종 선정으로 확보한 4억원(국비 2억원 포함)을 활용해 오는 12월까지 간판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사업은 초?중등학교와 상권 등이 밀집해 유동인구가 많고 노후 간판으로 인한 사고위험이 높은 증평읍 젊음의 거리 3개구간 800m를 대상으로 추진된다.

 

1구간은 광장로(중동리 피쉬앤그릴~교동리 아이벗치킨) 400m, 2구간은 아랫장뜰길(중동리 달보드레~교동리 우리떡방앗간) 200m, 3구간은 중앙로(중동리 화랑사~동광전기) 200m이다.

 

사업규모는 건물 46, 업소 60개로 개선 대상 간판은 116개이다.

 

본격적인 사업 시행에 앞서 디자인용역을 시행해 주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주민들을 위한 우수간판거리 현장견학 및 워크숍도 실시한다.

 

군은 노후 된 간판을 개성 있는 간판으로 교체·설치함으로써 거리 미관 개선은 물론이고, 지역 상권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선 지난 2010년 증평읍 창동리 일원 24, 2011년 증평읍 교동리 일원 21, 2014년 증평 교동리 일원 54개 간판을 특색 있게 꾸민바 있다.

 

2015년에는 광장로(군청사거리~증평체육관) 400m구간을 전선지중화해 보행환경과 도시미관을 개선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