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브리지-한국에너지재단, 재난약자 에너지 이용환경 개선 MOU 체결

김정희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 사무총장 “에너지는 인간다운 생활유지 필수재”

김혜연 기자 | 기사입력 2019/01/30 [16:36]

 

▲ (왼쪽부터) 협약서에 서명 중인 한국에너지재단 최영선 사무총장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김정희 사무총장     © 김혜연 기자

 

▲ (왼쪽부터)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 중인 한국에너지재단 최영선 사무총장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김정희 사무총장     © 김혜연 기자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와 한국에너지재단(이사장 김광식)은 30일 전국재해구호협회 회관 5층 대회의실에서 재난약자의 에너지 이용환경 개선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양 기관은 노인, 장애인 등 재난약자의 에너지 이용 효율 향상을 위해 협력하고, 에너지 취약성에 대한 공동 조사·연구를 수행한다. 또 국내외 에너지 위기가정을 위한 모금 및 구호사업을 펼친다.

 

김정희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사무총장은 “에너지는 인간다운 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필수재로써 에너지 빈곤은 생명을 위협하는 재난으로 이어진다”며 “앞으로 양 기관의 전문성을 발휘하여 에너지 빈곤으로 어려움에 놓인 재난약자들을 더욱 촘촘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영선 한국에너지재단 사무총장은 “생활이 넉넉지 않아 열악한 주거환경에 거주하는 재난약자가 적정 수준의 에너지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협력하겠다”라며 “나아가 본 협약이 우리 사회의 에너지 빈곤 해소를 위한 발판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