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그룹 대표가 외친 기해년 경영 화두..‘고객·성장·글로벌’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1/03 [10:04]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국내 10대 그룹이 올해 신년사에서 강조한 핵심 키워드는 ‘고객’, ‘성장’, ‘글로벌’로 나타났다. 반대로 ‘새로움’, ‘경쟁’ 등은 뒤로 밀렸다.

 

지난 해는 대내외적인 경영 불확실성 확대로 생존을 위한 ‘경쟁’과 ‘변화’에 방점을 뒀다면 올해는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통한 장기적 성장과 지속가능기업에 대한 고민이 담긴 것으로 분석된다.

 

3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10대 그룹의 올해 신년사 키워드 빈도수를 조사한 결과, 고객이 58회로 가장 많은 것을 비롯해 성장(41), 글로벌(35) 등이 뒤를 이어많이 언급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가치(30), 시장(29), 경쟁(28), 새로움(27), 혁신(25), 변화(24), 미래(24) 등이 ‘톱10 키워드’에 올랐다.

 

올해 키워드에서 눈에 띄는 점은 지난 10년간 단 한 번도 1위를 한 적이 없는 ‘고객’이 1위에 오른 점이다. 2010년 이후 고객이 핵심 키워드 ‘톱5’에 포함된 것은 2010년과 2015년(각 3위) 뿐이었으며 지난해는 6위에 해당했다.

 

이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취임 후 맞은 첫 시무식에서 ‘고객가치’라는 기본정신을 강조하며 30차례 고객을 언급했기 때문이다. LG그룹을 제외한 9개 그룹에서 고객이 거론된 수치는 총 28회다.

 

1회성 요인이 반영된 고객 다음으로 성장과 글로벌, 가치 등이 중요하게 다뤄졌다. 성장은 지난 2011년부터 9년 연속 10대 그룹 신년사에서 3위 내에 포함됐으며, 지난해는 39회, 올해는 올해는 41회 각각 언급됐다. 글로벌의 경우 지난 해 11위(24회)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35회로 3위에 올랐다.

 

반면, 작년 2등 키워드였던 경쟁은 6위로 떨어졌다. 4~5위였던 혁신, 시장은 각각 5위, 8위로 떨어졌고, 8위였던 변화는 10위로, 9위 기술은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기업별로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일류, 글로벌, 성장, 기술을 2번씩 언급했다. 지난 해 새로움과 기술을 각 4회, 문화·일류·산업을 3번씩 언급한 것과 비교하면 핵심 키워드가 큰 폭으로 바뀐 셈이다. 이런 가운데서도 삼성 특유의 ‘일류 기업문화’ 전달에 초점을 둔 모습을 보였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처음으로 시무식을 주재한 현대차그룹의 경우는 글로벌이 14회로 가장 많았다.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기반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전략이 신년사에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최태원 SK 회장은 기존 신년사에 많이 등장하지 않았던 행복(6)을 가장 많이 언급했다. 사회(4)와 생각(3), 가치(3) 등을 주로 언급하며 가치 지향적인 모습을 보였다. SK가 건강한 공동체로 구성원의 행복을 키워나가기 위한 ‘사회적 가치’를 강조했다.

 

구광모 LG 회장은 고객(30)을 압도적으로 많이 언급했고, 가치(9), 자리(5), 새로움·변화(각 4)가 그 다음이었다. 구 회장은 LG가 쌓아온 전통을 계승 발전시키는 동시에 더 높은 도약을 위한 답을 고객에서 찾았다며 1등 키워드 고객을 거듭 강조했다.

 

신동빈 롯데 회장은 성장(9)을 필두로 고객(7), 지속‧새로움‧가치(각 6)를 핵심 키워드로 내세웠다. 성장 키워드는 2016년부터 4년 연속 1등 키워드였고, 고객과 가치는 지난해에 이어 연달아 언급됐다.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새로운 전략과 실행계획을 세워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고객과 가치에 대한 재정의가 필요할 수 있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최정우 회장 체제로 바뀐 포스코는 성장(9)과 철강(7), 시장 및 사회(각 6)가 핵심 키워드였고, GS 역시 성장(7)을 가장 많이 언급한 가운데 지속‧조직‧경쟁(각 6)이 주로 언급됐다.

 

한화는 글로벌(8)과 기업(6), 함께(5) 등이 키워드로, 글로벌 사업 확대 및 글로벌 수준의 준법경영을 강조하며 고객, 협력사와 함께 도전하고 성공을 나누는 ‘함께 멀리’의 가치를 피력했다.

 

현대중공업은 일감과 성과, 선박, 산업, 건조 등의 단어를 모두 2회씩 언급하며 일감 확보에 대한 내용을 강조했으며, 신세계는 유통사 특징에 따라 고객(9), 스마트(8), 초저가(6), 시장(5), 모델(4) 등이 고객 지향적 단어들이 핵심 키워드로 꼽혔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재계 9위 농협을 제외하고 11위 신세계를 포함했으며, 이건희 회장 와병으로 2015년부터 신년사를 발표하지 않은 삼성그룹은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의 신년사, 그룹 신년사를 따로 발표하지 않은 현대중공업그룹은 한영석·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의 신년사로 대체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