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대표이사 평균 임기 3.4년..생보사 4.8년 최장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2/12 [09:37]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국내 금융사 대표이사 및 은행장 평균 재임기간이 3.4년으로 조사됐다. 생보사 대표는 평균 4.8년을 재임하며 장수한 반면, 카드사와 손보사는 각각 2.5년, 2.6년에 그쳤다.

 

12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연말 인사철을 맞아 2009년 6월말 이후 지난 10일까지 약 10년 간 퇴임한 주요 금융사 44곳의 대표이사(은행장 포함) 81명의 평균 재임기간을 조사한 결과, 3.4년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퇴임한 대표이사 이외의 부사장·부행장 이상급 임원들(회장, 부회장 포함)은 총 337명으로, 이들의 평균 재직기간은 2.5년으로 0.9년이 짧았다.

 

업종별로 대표이사의 평균 재임기간이 가장 긴 쪽은 생명보험으로, 8개사 9명의 평균 재임기간이 4.8년에 달했다. 이어 증권이 4.3년으로 2위였고, 금융지주(3.6년), 은행(3.0년)이 3년 이상으로 긴 편이었다.

 

반면, 카드는 7개 사 14명의 평균 재임기간이 2.5년으로 가장 짧았고, 손해보험 8개 사 18명의 평균 재임기간도 2.6년으로 3년을 넘지 못했다.

 

기업별로는 한국투자증권이 11.8년으로 가장 길었고, 키움증권이 8.7년으로 그 다음이었다. 이어 DB손해보험·동양생명·현대해상(각 6.0년), 신한금융지주 5.6년, 한화생명·하나금융지주(각 5.2년) 등이 5년을 넘겼다.

반대로 대표이사 및 은행장의 평균 재임기간이 3년에 미달하는 곳이 12곳이었으며, 하나카드가 1.3년으로 가장 짧았다.

 

다음으로 한화손해보험(1.4년), 우리카드(1.6년), KB국민카드·KB금융지주(각 1.7년), 흥국화재·메리츠화재(각 1.8년), NH농협손해보험(1.9년)이 2년을 넘지 못했고, NH농협금융지주(2.3년), 삼성카드(2.4년) 신한은행·메리츠종금증권(각 2.7년)도 3년 미만이다.

 

개인별로 재임기간이 가장 긴 대표이사는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으로 11.8년 간 대표이사로 재임한 뒤 지난 11월 23일 부회장에 내정됐다.

 

계속해서 신은철 한화생명 전 부회장(9.4년),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전 회장(9.2년), 권용원 키움증권 전 사장(8.7년), 장승철 하나금융투자 전 사장(6.4년), 김승유 하나금융지주 전 회장(6.3년), 박중진 동양생명 전 부회장(6.2년) 순으로 재임기간이 길었다.

 

반면, 정현진 우리카드 전 대표(0.4년), 심재오 KB국민카드 전 사장(0.5년), 남재호 메리츠화재 전 사장·김관수 한화손해보험 전 사장(각 0.8년), 김연배 한화생명 전 부회장·양용승 하나금융투자 전 투자은행부문 대표(각 0.9년) 등 6명은 1년도 못돼 물러났다.

 

현직 대표이사의 경우는 44개사 47명이 현재 3.1년째 재임중이다. 업종별로는 손보(9명)가 4.8년으로 가장 길고, 증권(12명)도 3.4년으로 3년을 넘겼다.

 

현직 대표이사 중에서는 이철영 현대해상 대표(11.8년)가 유일하게 10년을 넘겼고,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부회장(8.8년), 김정남 DB손해보험 사장(8.6년), 차남규 한화생명 부회장(7.8년), 조웅기 미래에셋대우 부회장(7.5년),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6.7년), 나재철 대신증권 사장(6.5년), 윤경은 KB증권 사장(6.1년) 등 11명이 5년 이상 재임 중이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