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진이, ‘같이 살래요’ 후속 ‘하나뿐인 내편’ 출연 확정..유이와 대립각 예고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8/08/10 [15:56]

▲ 배우 윤진이 <사진출처=킹콩 by 스타쉽>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윤진이가 ‘하나뿐인 내편’을 통해 색다른 변신을 예고한다.

 

10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윤진이가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드라마다.

 

이 가운데 윤진이는 플로리스트 ‘장다야’ 역을 맡았다. 장다야는 부유한 집안 환경 덕분에 모자람 없이 자랐지만, 어릴 적 돌아가신 부친의 부재로 인해 가슴 속 상처를 지닌 인물. 일련의 사건을 빌미로 유이(김도란 역)와 대립각을 형성하며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을 것을 예고한다.

 

윤진이는 장다야 캐릭터를 통해 한층 깊어진 감정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윤진이는 “존경하는 작가님과 감독님, 선배님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게 돼 영광이다. 시청자 분들이 재미있게 드라마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촬영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윤진이는 SBS ‘신사의 품격’에서 임메아리 역으로 데뷔, 풋풋하면서도 당찬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이후 KBS 2TV ‘천명:조선판 도망자 이야기’와 ‘연애의 발견’에서는 안정적이고 섬세한 감정 연기를 펼쳐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또한 MBC ‘가화만사성’에서 변화무쌍한 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높인 바 있다.

 

한편, 윤진이를 비롯해 최수종, 유이, 이장우 등이 출연을 확정 지은 KBS2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같이 살래요’의 후속으로, 오는 9월 15일 첫 방송 예정이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