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최은희, 지병으로 별세..납북·망명 등 영화 같은 삶 재조명

이남경 기자 | 기사입력 2018/04/17 [11:17]

▲ 故 최은희 별세 <사진출처=네이버영화 ‘연인과 독재자’ 스틸 이미지>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남경 기자=
원로배우 최은희가 지난 16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92세.

 

지난 16일 보도에 따르면 故 최은희는 병원에 신장 투석을 받으러 갔다가 별세했다. 고인은 지난 2006년 4월 남편 신상옥 감독이 타계한 뒤 건강이 악화됐다. 별세하기 전까지도 일주일에 세 번씩 신장 투석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故 최은희는 지난 1942년 연극 ‘청춘극장’으로 데뷔했으며 배우 김지미, 엄앵란과 1950년대-60년대의 ‘원조 트로이카’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 1953년에는 다큐멘터리 영화 <코리아>를 통해 호흡을 맞춘 故 신상옥 감독과 결혼해 130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지난 1976년 故 최은희는 故 신상옥 감독과 이혼하고, 1978년 홀로 홍콩을 방문했다가 북한 공작원에게 납치됐다. 같은 해 7월 故 신상옥 감독도 납북됐다. 지난 1983년 재회한 두 사람은 북한에서 배우 및 감독 활동하며 17편의 영화를 탄생시켰다.

 

故 최은희가 북한에서 만든 영화 <소금>은 지난 1985년 모스크바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는 한국인 최초 해외영화제 수상 기록이다. 한국의 세 번째 여성 감독이기도 한 고인은 자신이 연출과 주연을 맡은 ‘민며느리’(1965)로 대종상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故 최은희-신상옥 감독은 지난 1986년부터 10여년 간의 망명 생활 끝에 1999년 귀국했다. 이후 극단 신협의 대표의 대표로 취임해 뮤지컬을 기획, 제작하는 등 활동을 이어왔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9일 오전, 장지는 경기도 안성 천주교공원묘지다.

 

brnstar@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