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정유진, 안판석 감독과 두 번째 호흡..끈끈한 신뢰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8/04/15 [12:26]

▲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정유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정유진에게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정유진은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윤진아(손예진 분)와 같은 회사의 총괄팀 대리 강세영을 연기한다. 세영은 똑 부러지는 성격에 세련된 외모로 주변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은 인물. 서준희(정해인 분)에게 매력을 느껴 애정공세 중이지만 사랑은 쉽지 않다.

 

이처럼 정유진은 당당함 이면에 허당 매력을 지닌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속 강세영을 맛깔 나게 소화 중이다.

 

# 정유진, 안판석 감독의 두 번째 부름 응답한 이유.

 

정유진의 첫 드라마 데뷔작이 안판석 감독이 연출한 ‘풍문으로 들었소’다. 극중 지영라(백지연 분)의 딸 장현수를 연기한 정유진은 여기서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과 신선한 마스크로 주목받았다. 이렇게 한차례 안판석 감독과 인연을 맺은 정유진은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다시 한 번 부름을 받으며 끈끈한 신뢰를 이어가게 됐다.
 
정유진은 소속사를 통해 “첫 작품을 감독님과 함께 했는데 이번 드라마도 감독님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며 안판석 감독을 향한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고, “첫 작품보다 떨리고 잘 해내야겠다는 부담감이 컸지만, 감독님과 선배님들께서 잘 이끌어 주셔서 분위기 좋은 현장에서 더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었다. 항상 감사한 날들이었다”고 덧붙였다.
 
# 정유진의 강세영, 자연스러울 수밖에 없는 연기.
 
정유진이 연기하는 강세영은 결과적으로 준희와 진아를 이어주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지만, 표면적으로는 얄미울 수밖에 없는 캐릭터다. 드라마 속에 선악이 뚜렷한 캐릭터는 없지만 세영은 주변에 있을 법한 인물이고, 준희를 향한 마음을 계속해서 키워 나가고 있기 때문.

 

하지만 또 다르게 생각해보면 세영은 자신의 의견을 당당히 이야기하고 사랑에 있어서도 적극적으로 돌진하는 멋진 여성이기도 하다. 강세영에 설득력을 부과하기 위해 캐릭터를 분석하고 또 공부 중인 정유진은 “우리 사회와 모든 조직에, 지금 시대를 가장 잘 대변할 수 있는 캐릭터이기에 관심을 가졌고 그 캐릭터를 잘 표현하기 위해 연구를 많이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는 ‘그냥 아는 사이’로 지내던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면서 만들어갈 ‘진짜 연애’를 담은 드라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는 정유진을 비롯해 손예진, 정해인, 장소연, 주민경, 이주영, 장원형, 이화룡, 서정연, 이창훈, 박혁권, 김종태, 오만석, 길해연, 위하준, 오륭, 윤종석 등이 출연한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