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서울 가는 3거리

이승철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17/10/10 [07:46]

▲ 이승철     ©브레이크뉴스

흔히 말하는 비봉 3거리. 예전에 봉산 옆 새뺑이재(새빤이재)를 넘으면 전주권역이고, 서울을 가는 경우 소금바위→죽산→용동→소농→달실→문두러미재(누운두루미재)→여산 방향으로 길 따라 북행하면 도성에 들어갔다.


이 갈림길이 고산면 ‘어우리(於牛里)’인데 고령김씨 김길현 학자의 글을 보니 이 마을이 ‘어우리(御牛里)’이었다. 여기엔 한국역사와 일본인의 간사한 꾀가 들어있다. ▴조선시대 고산현감이 어명(御命)을 받고 부임할 때 소를 타고 오는 경우 위 3거리까지 오면 고산현 아전들이 마중 나와 자기들이 가져온 가마나 말로 모셔갔다.

 

이는 당시의 의전이었고, 어명 따라 타고 왔던 소는 되돌려 보내는 자리여서 ‘어우리(御牛里)’이었다. 마을에 정자 ‘어우정(御牛亭)’도 있었다. ▴나쁜 꾀로 야비한 일본인이 조선을 먹고 보니 어우리(御牛里)의 ‘어’자가 마음에 걸린다. ‘어’는 극존칭(極尊稱) ‘임금’을 가리키는 한자가 아닌가. ‘어(御)’자를 그냥 두는 경우 조선 사람들의 머릿속에 늘 어명(御命)-어가(御駕)-암행어사(暗行御史)-어필(御筆)-어전(御前)-어진(御眞)…이 떠오를 것이라는 판단 아래 ‘어(御)’자를 ‘탄식한다.’는 뜻의 ‘어(於)’자로 바꿔쳤다. 심히 불쾌했지만 패망한 피압박 민족은 힘이 모자라 깩소리 한 마디 못하고 새로 얻은(?) 이름이 바로 ‘어우리(於牛里)’이다.

 

이런 얘기 일기나 서책에 있어야 하는데, 선인들은 필화(筆禍)가 두려워 글로 쓰기를 피했고, 있다손 치더라도 문집을 내는 과정에서 제처 버리는 경형이 많았다. 북쪽은 북방민족의 침범, 남쪽은 왜구 침략으로 대부분의 서책이 사라졌다. 개인은 물론이고 규장각이나 중앙도서관조차 이런 사유로 고서가 적을 수밖에 없다. 바꿔치기 당한 지명이 어우리 뿐 아니라 오산리(鰲山里)는→오산리(五山里)로, 구이면(龜耳面)은 구이면(九耳面)이 됐다.

 

우주현(紆州縣)의 우동면(紆東面)·우서면(紆西面)·우북면(紆北面)은 아주 없애버려 우주(紆州)의 ‘우(紆)’자조차 소멸시킨 게 일제 36년이다. 지방자치라지만 당선된 수장이나 참모 및 의원도 잘 모르고 그 자리를 노리는 새 경쟁자도 마찬가지니 그럭저럭 일본 지배의 2배 72년이 흘러버렸다.

 

상해임시정부↔제1공화국↔4·19혁명↔6월민주화↔광주민주화↔촛불집회…이런 과정을 거쳐 여기까지 왔다. 우리 국민이나 유권자 여러분이 보는 앞날은 어떨까? 지세 따라 어우리(‘魚’‘牛’里)라는 내부 이야기는 다음으로 미룬다. 환(귀)농인들이 고산면 율곡리에서 산골영화제를 연다는 장소는 ‘너멍굴’이 아니라 “고개 넘어 골이라는 ‘넘은 골’”임을 알려준다. 전주보(洑)는 어우리의 보배이다. esc269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