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천시, 글로벌 한인문화타운 조성 참여방안 검토

유럽출장 유시장, 유럽한인총연합회 간담회서 글로벌 한인문화타운 비전 발표

박상도 기자 | 기사입력 2024/02/26 [11:08]

▲ 글로벌재외동포타운 조성 간담회(사진제공:인천시) (C)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26일, 시가 추진 중인 글로벌 한인문화타운 조성과 관련해 단순한 재외동포의 주택 매입에서 탈피한 다양한 참여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시에 따르면, 유럽 출장 중인 유정복 인천시장은 지난 23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유럽한인총연합회와 소속 한인 동포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글로벌 한인문화타운 조성 비전에 대해 설명했다.

 

먼저, 유정복 시장은 부지 선정과 관련한 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해당 부지는 인천시·공사·공단 소유로 신속 개발이 가능한 부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부분의 귀환 재외동포들이 고령이어서 의료 서비스가 중요하다는 점에 착안, 인접 지역에 대형 종합병원을 검토하고 시니어 타운을 개발할 경우 인근에 의료 서비스가 가능한 부지를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거나 또는 지정 가능한 부지를 대상으로 외국인 투자 경쟁력이 있거나 협의가 가능한 부지를 선정할 예정이며 현재 인천경제자유구역 내 후보지를 압축하고 있다고 진행 경과를 설명했다.

 

또, 재외동포들의 참여 방식과 관련해 기존 단순 주택 매입 방식에서 벗어나 다양한 참여 형태가 가능하도록 입체적이고 다양한 검토를 하고 있다.

 

기존 송도아메리칸타운을 모델로 개별 부동산 매입 등 직접투자 방식을 유지하되 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재외동포의 경우 우리나라로 기업을 이전할 경우 외국인투자기업으로서 임대지원 등을 제공하는 혜택을 검토 중이다.

 

또, 상시로 주택을 필요로 하지 않는 재외동포를 위해 실버타운의 임대 또는 구좌분양 방식(콘도 회원권 방식)을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이와 함께 ‘글로벌한인문화타운 리츠’(부동산 개발사업 리츠) 또는 ‘글로벌 한인 실버타운 운영 리츠’(핼스케어사업 리츠) 등 관련 사업에 투자해, 운영수익을 분배하고 사용권리를 획득하는 방식 등도 검토 중이다.

 

유정복 시장은 “지난해 재외동포 여러분들의 많은 지지에 힘입어 인천에 재외동포청을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유럽한인연합회 회원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앞으로 글로벌한인문화타운 추진 계획을 면밀히 검토해 재외동포 여러분들의 실질적인 참여와 더 나은 정주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간담회는 유정복 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2022년 11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유럽한인문화타운 설명회’에서 제시된 한인문화타운 개념을 글로벌 수준으로 확대해 실질적인 재외동포들의 정주 타운을 조성하는 한편 재외동포들이 다양한 참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City Reviews Participation in Creating a Global Korean Culture Town

Mayor Yoo, who travels to Europe, announces his vision for a global Korean cultural town at a meeting of the Korean Association of Europe.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26th, Incheon City announced that various participation methods that go beyond simply purchasing homes for overseas Koreans are being considered in connection with the creation of a global Korean cultural town that the city is promoting.

 

According to Incheon City, Incheon Mayor Yoo Jeong-bok, who is on a business trip to Europe, explained the vision for creating a global Korean cultural town at a meeting with the Korean Federation of Europe and Korean compatriots held in Frankfurt, Germany on the 23rd (local time).

 

First, Mayor Yoo Jeong-bok explained the strategy related to site selection.

 

The site is owned by the city of Incheon, the Corporation, and the Corporation, and a site that can be developed quickly is planned to be selected.

 

In addition, considering that most returning overseas Koreans are elderly and therefore medical services are important, he said that he would review a large general hospital in the adjacent area and select a nearby site with medical services when developing a senior town.

 

In particular, they explained the progress by saying that they plan to select sites that are competitive for foreign investment or that can be negotiated for sites that have been designated or can be designated as free economic zones, and that they are currently condensing candidate sites within the Incheon Free Economic Zone.

 

In addition, regarding the participation methods of overseas Koreans, we are conducting a three-dimensional and diverse review to enable various forms of participation beyond the existing simple home purchase method.

 

Using the existing Songdo American Town as a model, direct investment methods such as individual real estate purchases will be maintained, but in the case of overseas Koreans who run companies, they are considering benefits such as providing rental support as foreign investment companies if they move their companies to Korea.

 

In addition, we are also considering introducing a rental or account sales method (condo membership method) in Silver Town for overseas Koreans who do not need housing on a regular basis.

 

In addition, we are also reviewing ways to distribute operating profits and acquire usage rights by investing in related businesses such as ‘Global Korean Culture Town REITs’ (real estate development business REITs) or ‘Global Korean Silver Town Operation REITs’ (healthcare business REITs). It's in progress.

 

Mayor Yoo Jeong-bok said, “Last year, thanks to a lot of support from overseas Koreans, we succeeded in attracting the Overseas Korean Office to Incheon.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the members of the Korean Association of Europe,” he said, adding, “We will closely review the plan for the Global Korean Culture Town in the future and do our best to ensure the practical participation of overseas Koreans and create a better residential environment.”

 

Meanwhile, this meeting, attended by Mayor Yoo Jeong-bok and others, expanded the concept of Korean Cultural Town presented at the 'European Korean Cultural Town Briefing Session' held in Frankfurt, Germany in November 2022 to a global level to create a practical residential town for overseas Koreans. It was designed to inform overseas Koreans that they are considering various ways to participate.

 


원본 기사 보기:ebreak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