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양경숙 의원 “‘23년 HUG 분양보증 사고액 1조원 넘어..13년만에 최대”

한국주택금융공사(HF)도 1천791억 역대 최대 기록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4/02/25 [20:39]

지난해 급격한 금리인상과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부동산 경기가 악화되면서, 주택사업자가 부도·파산·사업포기 등으로 공사를 완료하지 못한 사례가 속출했다. 

 

양경숙 의원은 "한계상황에 처한 건설사들의 상황이 지난해 보증기관들의 보증 사고액 폭증으로 나타났다. 향후 부동산 시장 하방 리스크를 고려하면 사고액 증가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면서 “정부와 금융당국은 부실 정리작업에 속도를 내고, 금융기관 건전성 관리에 만전을 기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을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로 인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보증 사고액은 1조원을 넘고, 한국주택금융공사(HF)의 사업자보증 사고액은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자보증에는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에 대한 지원도 포함되어 있어 부동산PF 위험이 커질수록 사고액이 커질 우려가 있다.

 

지난해 주택도시공사(HUG) 분양보증 사고액 1조1천210억

 

2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HUG로부터 제출받은 분양보증 사고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사고액은 1조1천210억원이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부동산 경기가 급격히 침체되었던 2010년 이후 13년만에 최대 규모이다. 당시 분양보증 사고액은 2조1천411억원이었다. 

 

분양보증은 시행사 또는 시공사가 부도·파산 등으로 공사를 완료하지 못하면 HUG 주도로 공사를 계속 진행하거나, 분양계약자(주택분양, 주상복합분양, 오피스텔분양 등)의 계약금과 중도금을 대신 지급하는 제도이다. 

 

최근 5년 추이는, 2019년 2천22억(1건), 2020년 2천107억(8건)이었으나 2021년과 2022년은 분양보증사고가 없었다가 2023년에 1조원을 넘어선 것이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최근 5년 추이를 살펴보면, 2019년 2천22억(1건), 2020년 2천107억(8건)이었으나 2021년과 2022년은 분양보증사고가 없었다가 2023년에 1조원을 넘어선 것이다. 

 

2023년 분기별로 보면, 3월 말에는 657억(1건)에 불과했으나, 6월 말 4천336억(5건)으로 6배 이상 증가했고, 9월 말에는 9천815억(12건)으로 2배 넘게 늘어났다.

 

지난해 분양보증사고가 발생한 지역으로는 경기 4곳(남양주, 파주, 평택, 부천), 대구 2곳(달서, 중구), 인천 2곳(부평, 중구), 울산 2곳(울주) 등이 포함되어 있다.

 

지난해 HF도 사고액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2023년 말 기준 HF의 사업자보증사고액은 1천791억원으로 2004년 3월 사업자보증 업무를 시작한 이래 가장 큰 규모였다. 건수는 11건으로 2015년 15건를 기록한 이후 8년만에 최고치였다. 

 

부동산PF 대출 보증이 대부분인 HF는 대출의 원리금 미상환, 주택사업자의 파산·회생, 그 외에 장기적인 휴업·폐업, 장기적인 공사 중단 등이 발생한 경우를 사업자보증 사고로 정의하고 있다.

 

직전 4년 동안에는 2019년 3억(2건), 2020년 237억(3건), 2021년 35억(4건), 2022년 55억(3건)으로 평균 사고액(건수)이 82.5억(3건)이었다. 

 

그러나 2023년 3월 말 기준 224억(2건)으로 급증했고, 6월 615억(5건), 9월 1천458억(8건)이 되면서 6개월 사이 사고액은 7배 이상, 건수는 4배로 급증했다.

 

지난해 사고가 발생한 지역으로는 부산 3곳(사상구, 연제구), 서울 2곳(광진구, 관악구), 충남 2곳(논산시), 울산 울주군, 경북 안동시, 경남 고성군, 강원 삼척시가 있었다. 

 

양경숙 의원 “부동산 시장 하방 리스크를 고려하면 사고액 증가 가능성 높아”

 

양경숙 의원은 "한계상황에 처한 건설사들의 상황이 지난해 보증기관들의 보증 사고액 폭증으로 나타났다. 향후 부동산 시장 하방 리스크를 고려하면 사고액 증가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면서 “정부와 금융당국은 부실 정리작업에 속도를 내고, 금융기관 건전성 관리에 만전을 기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을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yeong-Sook Yang “’23 HUG sales guarantee accident amount exceeds KRW 1 trillion, highest in 13 years.”

Korea Housing Finance Corporation (HF) also recorded an all-time high of KRW 179.1 billion.

 

As the real estate market worsened last year due to a sharp increase in interest rates and rising raw material prices, there were a series of cases where housing business operators were unable to complete construction due to bankruptcy, bankruptcy, or business abandonment.

 

As a result, the Housing and Urban Guarantee Corporation (HUG)'s pre-sale guarantee accident amount exceeded 1 trillion won, and the Korea Housing Finance Corporation (HF)'s business guarantee accident amount reached an all-time high. The business guarantee also includes support for real estate project financing (PF) loans, so there is concern that the accident amount will increase as the real estate PF risk increases.

 

Last year, the Housing and Urban Development Corporation (HUG) sales guarantee accident amount amounted to KRW 1.121 trillion.

 

According to data on the status of pre-sale guarantee accidents submitted by HUG to Rep. Yang Kyung-sook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on the Planning and Finance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5th, the accident amount as of the end of December last year was 1.121 trillion won. This is the largest in 13 years since 2010, when the real estate market slumped sharply following the global financial crisis. At that time, the pre-sale guarantee amount was 2.1411 trillion won.

 

The pre-sale guarantee is a system in which, if the developer or construction company fails to complete construction due to bankruptcy, bankruptcy, etc., the construction continues under the leadership of HUG, or the down payment and interim payment of the pre-sale contract holder (house sale, residential-commercial complex sale, officetel sale, etc.) is paid instead. .

 

Looking at the recent 5-year trend, it was 202.2 billion won (1 case) in 2019 and 210.7 billion won (8 cases) in 2020, but there were no sales guarantee accidents in 2021 and 2022, and it exceeded 1 trillion won in 2023.

 

By quarter in 2023, it was only KRW 65.7 billion (1 case) at the end of March, but increased more than 6 times to KRW 433.6 billion (5 cases) at the end of June, and KRW 981.5 billion (12 cases) at the end of September. has more than doubled.

 

Areas where sales guarantee accidents occurred last year include 4 places in Gyeonggi (Namyangju, Paju, Pyeongtaek, Bucheon), 2 places in Daegu (Dalseo, Jung-gu), 2 places in Incheon (Bupyeong, Jung-gu), and 2 places in Ulsan (Ulju). there is.

 

Last year, HF also recorded the largest accident amount ever. As of the end of 2023, HF's business guarantee accident amount was 179.1 billion won, the largest since it began business guarantee business in March 2004. The number of cases was 11, the highest in 8 years since 15 cases were recorded in 2015.

 

HF, which mostly guarantees real estate PF loans, defines business guarantee accidents as cases where loan principal and interest are not repaid, bankruptcy or rehabilitation of a housing business, long-term suspension or closure of business, or long-term construction suspension.

 

In the previous four years, the average accident amount (number of cases) was KRW 8.25 billion: KRW 300 million (2 cases) in 2019, KRW 23.7 billion (3 cases) in 2020, KRW 3.5 billion (4 cases) in 2021, and KRW 5.5 billion (3 cases) in 2022. 3 cases).

 

However, as of the end of March 2023, it rapidly increased to 22.4 billion (2 cases), 61.5 billion (5 cases) in June, and 145.8 billion (8 cases) in September, increasing the amount of accidents by more than 7 times and the number of cases in 6 months. It increased fourfold.

 

Areas where accidents occurred last year included three places in Busan (Sasang-gu, Yeonje-gu), two places in Seoul (Gwangjin-gu, Gwanak-gu), two places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Nonsan-si), Ulju-gun in Ulsan, Andong-si in North Gyeongsang Province, Goseong-gun in Gyeongnam Province, and Samcheok-si in Gangwon-do.

 

Representative Yang Kyung-sook said, “Considering downside risks in the real estate market,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the amount of accidents will increase.”

 

Rep. Yang Gyeong-sook said, "The situation of construction companies in a critical situation was shown by a surge in the amount of guaranteed accidents from guarantee agencies last year. Considering the downside risk of the real estate market in the future, it is difficult to rule out the possibility of an increase in the amount of accidents." He added, "The government and financial authorities are working to clean up insolvent companies." “We need to speed up the process and take preemptive responses by making every effort to manage the soundness of financial institutions,” he emphasize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