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수정(크리스탈) 전속계약, BANA 전격 합류..빈지노·250 등과 한솥밥

22일 사운드클라운드 계정에 새 커버곡 ‘I’m Coming Back’ 공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4/02/22 [16:38]

▲ 가수 겸 배우 정수정(크리스탈) <사진출처=BANA>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가수 겸 배우 정수정(크리스탈)이 비스츠앤네이티브스(이하 BANA)에 전격 합류했다.

 

정수정은 22일 최근 개설한 자신의 공식 사운드클라운드 계정을 통해 새 커버곡 ‘I’m Coming Back’을 공개하면서, 새 소속사 BANA에 합류했다는 깜짝 소식을 전했다. 

 

정수정은 이번 새 커버곡 ‘I’m Coming Back’에서 미국의 소울 가수 레일라 해서웨이(Lalah Hathaway)가 90년에 발표한 동명의 곡을 색다른 편곡으로 스타일리시하게 커버했다.

 

지난해 영화 <거미집>에 출연해 배우로서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준 정수정은 최근 개설한 자신의 공식 사운드클라운드 계정에서 특색있는 커버곡 ‘조지 포지(Georgy Porgy)’를 깜짝 공개해 많은 팬들을 설레게 하기도 했다.

 

정수정이 새롭게 합류한 소속사 BANA는 음악, 영상, 패션, 전시, 공연 등 다양한 분야의 프로젝트를 기획·제작하며 이름을 알린 회사로, 빈지노, 250, 김심야, FRNK, 에릭 오, 조웅, 마스타 우 등 분야와 장르의 구분없이 자기 색깔을 내 온 아티스트들이 소속돼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ong Soo-jeong (Krystal) signs exclusive contract, joins BANA, eats together with Beenzino and 250

 

New cover song ‘I’m Coming Back’ released on SoundCround account on the 22nd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Singer and actress Jeong Soo-jeong (Krystal) suddenly joined Beasts & Natives (hereinafter referred to as BANA).

 

On the 22nd, Jeong Soo-jeong released a new cover song ‘I’m Coming Back’ through his recently opened official Sound Club account, and announced the surprising news that he had joined his new agency, BANA.

 

In this new cover song ‘I’m Coming Back’, Jeong Su-jeong stylishly covers the song of the same name released in 1990 by American soul singer Lalah Hathaway with a unique arrangement.

 

Jeong Soo-jeong, who appeared in last year's movie <Cobweb> and showed a clear presence as an actor, thrilled many fans by surprisingly releasing a unique cover song 'Georgy Porgy' on her recently opened official Soundclub account.

 

BANA, the new agency that Jeong Soo-jeong joined, is a company that has made its name known by planning and producing projects in various fields such as music, video, fashion, exhibitions, and performances, and includes Beenzino, 250, Kim Sim-ya, FRNK, Eric Oh, Jo Woong, and Masta Woo. Artists who have presented their own unique style regardless of field or genre belong to the group.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