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동훈 "이재명, 공천으로 자기 범죄의 변호사비 대납"

"변호인, 범죄 혐의의 내막 잘 알기 마련..이재명 입장에선 무서울 것"

임국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2/22 [16:19]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4.02.13.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받고 있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변호인단이 민주당 공천 1차 관문을 대거 통과하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렇게 공천하는 건 공천으로 자기 범죄의 변호사비 대납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대장동 이재명, 정진상, 김용 등 피고인들의 변호인들이 민주당의 공천에서 하나같이 순항 중이라는 보도를 봤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보통 이런 범죄 혐의를 방어하는 변호인들은 그 범죄 혐의의 내막을 잘 알기 마련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재명 대표 입장에서는 이런 분들이 무서울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이런 식으로 사천의 공천을 하는 것 같다"라고 봤다.

 

이어 "대장동식 공천, 대장동의 변호사, 종북 통진당(통합진보당)의 후신들, 이런 분들이 다수화돼서 입법 독재를 하는 국회를 생각해 보시라. 정말 끔찍하다"라며 "그걸 반드시 막아내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민주당·진보당·새진보연합이 비례대표용 연합 '위성정당'을 창당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서는 "우려했던 대로 이번 총선에서 이재명 대표가 자기가 살기 위해 종북위헌정당 세력인 통진당 세력을 부활시키고, 정통의 정당 민주당을 통진당화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통진당의 후신인 진보당과 선거 연합을 단지 비례 정당, 비례 의석 몇 석 주는 의미가 아니라 지역구에서까지 당선시키게 하겠다고 이제 발 벗고 나서고 있다"라며 "운동권 특권 세력, 이재명 '개딸'(개혁의 딸, 이재명 대표 강성 지지층) 세력, 종북 통진당 세력, 거기다 조국(전 법무부 장관)까지 정말 살벌한 라인업"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세력이 이 나라를 망치고, 이 나라 전체를 통진당화하고 이 나라 전체를 대장동화하는 것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라고 했다.

 

redsummer@kakao.com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장동 #변호인 #공천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ng-Hoon Han "Jae-Myung Lee paid the lawyer's fees for his crime through nomination"

“The lawyer is likely to know the details of the criminal charges… It must be scary for Lee Jae-myung.”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When the defense team for the 'suspicion of preferential treatment for Daejang-dong development' received by Democratic Party leader Lee Jae-myeong passed the first round of nomination by the Democratic Party in large numbers, People Power Party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Chairman Han Dong-hoon said, "Nomination like this is a way to protect one's own crimes through nomination." “I’m paying the attorney’s fees,” he said.

 

Chairman Han attended the party's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meeting held at the People Power Party's central party headquarters in Yeouido, Seoul on the 22nd and said, "I saw a report that the lawyers for the defendants, including Daejang-dong Lee Jae-myeong, Jeong Jin-sang, and Kim Yong, are all making good progress in the Democratic Party's nomination."

 

He said, "Usually, lawyers who defend such criminal charges are well aware of the details of the criminal charges. That is why Representative Lee Jae-myeong must be scared of these people. That is why I think they are nominating Sacheon in this way." revealed.

 

He continued, “Think of the National Assembly, where Daejang-dong-style nominations, Daejang-dong lawyers, successors of the pro-North Korea Unified Progressive Party (Unified Progressive Party), and these people have become the majority and have a legislative dictatorship. It is truly terrible,” and “I tell you that I will definitely prevent that.” He added.

 

Regarding the decision by the Democratic Party, the Progressive Party, and the New Progressive Alliance to create a 'satellite party' for proportional representation, Chairman Han said, "As we had feared, in this general election, Representative Lee Jae-myung will use the forces of the United Progressive Party, a pro-North Korea unconstitutional party, to survive. “They are reviving the orthodox party, the Democratic Party, and turning it into a united progressive party,” he criticized.

 

He said, “We are now stepping forward to ensure that the election alliance with the Progressive Party, the successor to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is not just a proportional party and gives a few proportional seats, but also gets elected in the constituency.” He pointed out, “It’s a really bloody lineup, including the strong supporters of Representative Lee Jae-myung, the pro-North Korea Unified Progressive Party, and even Cho Kuk (former Minister of Justice).”

 

He said, “We must prevent these forces from ruining this country, converting this entire country into a communist party, and assimilating the entire country.”

 

redsummer@kakao.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