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지상 측 “성추행은 사실무근..무분별한 마녀사냥 법적 조치”

22일 한지상 과거 논란 관련 입장 밝혀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4/02/22 [16:14]

▲ 배우 한지상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뮤지컬 배우 한지상 측이 과거 성추행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2일 한지상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디코드 측은 “한지상은 지난해 10월경 극도의 불안과 수면 장애, 공황장애 등 의료진의 소견에 따라 뮤지컬에서 하차한 바 있다. 당시 배우는 사적 관계를 유지했던 여성 A씨와의 사이에 발생했던 사건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객관적 사실과 다른 억측과 왜곡에 기반한 무분별한 비방, 인격모독에 시달려 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수차례 밝힌 바와 같이 한지상은 지난 2018년 여성 A씨와 호감을 갖고 장기간 연락하며 지냈고, 그 과정에서 상대방의 의사에 반하는 추행 행위를 한 사실은 없었으며 이는 경찰 조사에서도 확인된 바 있다”며 “A씨는 지난 2019년 9월 관계가 소원해진지 9개월이 지난 시점에 갑자기 연락해 일방적으로 강제추행을 주장하고, 이에 대한 공개 가능성을 암시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배우는 추행이 없었다는 점을 확인시키면서도 그간 연락이 소원했던 점에 대해 자필사과 등으로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또 “A씨는 그 이상의 보상방법을 강구할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했고, 그 과정에서 배우는 그간 A씨가 주장한 정신적 피해 등에 대한 금전 보상을 언급하기도 했다”며 “그러나 A씨의 요구 범위는 공개연애 혹은 거액의 보상으로 확장됐고, 이에 견디다 못한 배우는 금전 보상이라는 차선의 방법에 응한 사실이 있을 뿐 결코 A씨를 매도하고자 금전 보상 요구를 유도한 적이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네티즌들은 배우가 A씨를 공갈미수 등으로 고소한 사건이 수사기관에서 불기소 처분됐다는 점을 기화로 A씨와의 여러 정황에 대한 허위사실과 A씨의 폭로성 게시글을 보고 마치 진실인 것처럼 트위터, 블로그 등 소셜미디어에 퍼뜨려 악의적으로 비방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수사기관의 불기소처분 사유는 ‘증거불충분’으로 A씨가 적시한 협박 표현의 구체성이 법리상 다소 부족한 점, A씨가 우선적으로 원한 것이 돈은 아니었을 수 있다는 점 등 같은 가치 평가에 따른 것일 뿐, 배우가 먼저 팬인 여성에게 접근했다거나, 강제 추행을 했다거나, A씨를 악의적으로 매도하고자 금전보상 요구를 유도했다는 사실이 인정됐기 때문이 결코 아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일부 네티즌들이 사실관계를 확인하지도 않고 벌이는 그와 같은 무분별한 마녀사냥은, 표현의 자유를 위시한 중대한 인격권 침해행위로서, 배우 개인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소속사 및 제작사에 대한 업무방해, 강요에 해당한다. 한지상의 법률대리인은 현재 이들에게 법적 책임을 묻기 위한 자료를 다수 확보했으며, 민형사상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an Ji-sang’s side, “The sexual harassment claim is groundless...legal action is taken for a reckless witch hunt.”

 

On the 22nd, legal representative Han Ji-sang revealed his position on the controversy.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Musical actor Han Ji-sang expressed his position on past sexual harassment controversies.

 

On the 22nd, Han Ji-sang's legal representative, Decode Law Firm, said, "Han Ji-sang withdrew from the musical around October last year due to medical staff's opinion that she suffered from extreme anxiety, sleep disorders, and panic disorder. “At the time, the actor suffered from indiscriminate slander and insults to his character based on speculation and distortions that differ from objective facts from some netizens regarding an incident that occurred between him and A, a woman with whom he maintained a personal relationship.”

 

“As has already been revealed several times, Han Ji-sang had a crush on a woman, Ms. A, in 2018 and had been in contact with her for a long period of time, and in the process, there was no fact that he committed any indecent acts against the other person’s will, and this was also confirmed in the police investigation.” “In September 2019, nine months after the relationship became estranged, Mr. A suddenly contacted me and unilaterally claimed forcible harassment, hinted at the possibility of disclosure of this, and demanded an apology. Accordingly, she confirmed that there had been no molestation against the actor, but also expressed her apology through a handwritten apology for not being able to contact her in the past.”

 

In addition, “Mr. A continued to demand that a further compensation method be found, and in the process, the actor also mentioned financial compensation for the mental damage that Mr. A had claimed.” “However, the scope of Mr. “It expanded to a large amount of compensation, and the actor who could not endure it responded to the second best method of monetary compensation, but he never induced a request for monetary compensation in order to sell Mr. A.”

 

“Nevertheless, some netizens saw the fact that the investigative agency dismissed the case in which the actor accused Mr. A of attempted blackmail, etc., and saw the false facts about various circumstances with Mr. A and Mr. A’s revealing posts as if they were the truth. “They spread it on social media such as Twitter and blogs and maliciously slandered it,” he explained.

 

In addition, “the reason for the investigative agency’s non-indictment is ‘insufficient evidence,’ the concreteness of the threatening expression indicated by Mr. A is somewhat lacking in legal terms, and money may not have been what Mr. A wanted first, based on the same valuation. “It is simply not because it was acknowledged that the actor approached the woman who was a fan first, sexually assaulted her forcibly, or induced a demand for monetary compensation in order to maliciously criticize Mr. A.”

 

Lastly, “Such reckless witch-hunting carried out by some netizens without verifying the facts is a serious violation of personal rights, including freedom of expression, and constitutes defamation and insult to individual actors, obstruction of business and coercion against agencies and production companies. corresponds to Han Ji-sang's legal representative added, "We have currently secured a lot of materials to hold them legally responsible, and are taking all necessary civil and criminal measure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