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새로운미래' 이낙연 "언론-종교-미래농업 분야 3인 인재 영입"

새로운미래, 혁신적이고 전문적인 인재영입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4/02/22 [10:15]

이낙연 공동대표가 이끌고 있는 <새로운미래>가 청년 4인, 대중문화 및 농업정책 분야의 전문가 2인에 이어 언론, 종교, 미래농업 분야의 인재들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인재영입은 3차 영입에 해당되며, 이로써 총 9명의 인재를 영입했다.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 겸 인재위원장은 "정통언론인 출신 신연수(59세)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과 장하나(43세) 브릿지처치 담임목사, 그리고 청년농업가 강상훈(30세) 성일농장 대표를 영입했다"고 밝히고 이들을 직접 소개했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낙연 대표, ▲언론 분야, 신연수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 ▲종교 분야, 장하나 브릿지처치 담임목사 ▲미래농업 분야, 강상훈 ‘성일농장’ 대표 영입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 겸 인재위원장은 22일, 국회 소통관에서 "정통언론인 출신 신연수(59세)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과 장하나(43세) 브릿지처치 담임목사, 그리고 청년농업가 강상훈(30세) 성일농장 대표를 영입했다"고 밝히고 이들을 직접 소개했다.

 

신연수 논설위원 “언론을 언론답게, 언론을 다시 국민에게 돌려드릴 것”

 

동아일보에서 31년간 근무한 신연수 논설위원은 언론의 중립성과 진실성을 옹호하는 데 크게 기여해왔다. 신 논설위원은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출신으로, 동아일보 역사상 최초의 여성산업부장을 지냈으며 이후 채널A 보도본부 부본부장, 미래전략연구소장 등을 역임했다. 동아일보 논설위원 시절 소신있고 핵심을 찌르는 칼럼으로 진보와 보수를 막론하고 애독자가 많았던 칼럼니스트로도 유명하다. 

  

윤석열 정부의 언론 탄압과 공영방송 사영화를 저지하고 정치·경제권력으로부터 언론의 독립성을 지켜낼 적임자로 평가되는 신 논설위원은 “언론을 언론답게, 언론을 다시 국민에게 돌려드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신연수 논설위원(맨 좌측)은 서울대 심리학과 출신,  동아일보 역사상 최초의 여성산업부장, 채널A 보도본부 부본부장, 미래전략연구소장 등을 역임. 신 논설위원은 “언론을 언론답게, 언론을 다시 국민에게 돌려드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 뉴시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장하나 목사 “사업 통해 깨닫게 된 본질을 바라보는 눈, 실행할 수 있는 용기로 정치 선택”

 

현 브릿치처지 담임목사인 장하나 목사는 한때 방송인으로도 유명했던 대전중문교회 장경동 목사의 장녀이다. 중앙대학교와 침례신학대학원을 졸업한 장 목사는 10년 정도 목회자로서 사역 이후에 10년 정도 사업가로 변신한 특이한 경력을 지녔다. 

 

종교인이면서도 인간의 살아가는 방법에 대한 심도있는 공부 위해 사진관, 레스토랑, 병원, 법인 운영 등 다양한 사업과 경험을 했으며, 사업을 하면서 교회 안에서 배웠던 가르침이 실제 삶에서는 얼마나 다르게 적용되는지를 깨닫게 되었으며, 이것이 정치에 문을 두드리게 된 배경이 되었다는 장 목사는 “대한민국을 더 행복한 나라로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최근 장 목사의 아버지인 장경동목사가 자유통일당 대표로 선출되어, 부녀간의 각기 다른 정치적 선택이 이번 총선의 또 하나의 흥미있는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강상훈 대표 “포브스 선정 청년 농업인, 청년 주도 미래농업을 그리겠다”

 

현재 스마트팜 기술을 활용해 애플수박을 생산하고 유통하는 농업전문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강상훈 대표는 미래농업을 선도하는 청년 리더 중 한 명으로 손 꼽힌다. 강 대표는 한국농수산대학을 졸업한 후계 농업 경영인이자 청년 농업인으로서 2023년, 포브스가 선정한 30세 미만 리더 30인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강 대표는 1차 산업으로서의 농업 뿐만 아니라 스타트업 설립을 통해 다방면으로 이 분야의 전문성과 혁신성을 쌓아온 인물로서, 미래농업 뿐만 아니라 청년 농업에 대한 대변이 가능한 인재로 평가된다.

 

이번에 영입된 인재들은 각자의 경험과 전문성을 고려해 향후 총선 국면에서 당내 정책개발, 선거 캠페인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선출직 도전 의향이 있는 인사들은 당이 정하는 엄격한 검증절차를 거쳐 공천 프로세스에 참여할 기회를 얻게 될 것이다.

 

<새로운미래>는 창당 목적에 부합하는 인재상으로 ▲도덕적이고 청렴한 인재, ▲혁신적이고 전문적인 인재, ▲포용적 마인드를 갖춘 인재 등 3가지를 제시한 바 있다. hpf21@navew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ew Future, Recruiting 3 Talents in Media, Religion, and Future Agriculture

New future, innovative and professional talent

 

<New Future>, led by co-CEO Nak-yeon Lee, announced that it had recruited four young people and two experts in the fields of popular culture and agricultural policy, as well as talents in the fields of media, religion, and future agriculture. This talent recruitment corresponds to the third round of recruitment, bringing a total of 9 talents to the recruitment.

 

CEO Nak-yeon Lee, ▲Media field, Yeon-soo Shin, former editorial writer at Dong-A Ilbo. ▲Religious field, Bridge Church senior pastor Jang Ha-na ▲Future agriculture field, Kang Sang-hoon, CEO of ‘Seongil Farm’ recruited

 

Nak-yeon Lee, CEO of New Future and Chairman of the Talent Committee, spok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on the 22nd with Shin Yeon-soo (59 years old), a former editorial writer for the Dong-A Ilbo, a former traditional journalist, Jang Ha-na (43 years old), senior pastor at Bridge Church, and young farmer Kang Sang-hoon (30 years old), CEO of Seongil Farm. He announced that he had recruited and introduced them directly.

 

Editorial writer Shin Yeon-soo said, “We will return the media to the people by making the media worthy of journalism.”

 

Editorial writer Shin Yeon-soo, who worked at the Dong-A Ilbo for 31 years, has contributed greatly to defending the neutrality and truthfulness of the media. She is a member of the new editorial committee and graduated from the Department of Psychology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She served as the first female industry manager in the history of Dong-A Ilbo, and later served as deputy director of Channel A's reporting headquarters and director of future strategy research. She is also famous as a columnist who had many readers, both progressive and conservative, for her confident and to-the-point columns when she wa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Dong-A Ilbo.

  

Editorialist Shin, who is evaluated as the right person to stop the Yoon Seok-yeol government's suppression of the press and the public broadcasting company's films and protect the independence of the press from political and economic power, said, “I will make the press worthy of being a press and return the press to the people.” She revealed her aspirations.

 

Pastor Jang Ha-na “Choose politics with an eye for the essence realized through business and the courage to take action”

 

Pastor Jang Hana, the current senior pastor at Bridge Church, is the eldest daughter of Pastor Jang Gyeong-dong of Daejeon Jungmun Church, who was once a famous broadcaster. Pastor Jang, who graduated from Chung-Ang University and Baptist Theological Seminary, had an unusual career of transforming into a businessman for about 10 years after serving as a pastor for about 10 years.

 

Although I am a religious person, I have had various businesses and experiences, such as running a photo studio, a restaurant, a hospital, and a corporation, in order to study in-depth how humans live. While working in business, I have realized how differently the teachings I learned in church apply in real life, and this has influenced me in politics. Pastor Jang, who said that this was the reason he knocked on the door, expressed his ambition to “make Korea a happier country.”

 

Meanwhile, Pastor Jang's father, Pastor Jang Gyeong-dong, was recently elected as the representative of the Liberty Unification Party, and the different political choices between father and daughter are expected to be another interesting point to watch in this general election.

 

CEO Sang-Hoon Kang, “A young farmer selected by Forbes, we will draw a youth-led future agriculture.”

 

CEO Sang-Hoon Kang, who currently runs an agricultural company that produces and distributes apple watermelons using smart farm technology, is considered one of the young leaders leading future agriculture. CEO Kang is a successor agricultural businessman and young farmer who graduated from the Korea University of Agriculture and Fisheries, and was named one of Forbes' 30 leaders under 30 in 2023.

 

Representative Kang is a person who has accumulated expertise and innovation in various fields through not only agriculture as a primary industry but also the establishment of startups, and is evaluated as a talent who can represent not only future agriculture but also youth agriculture.

 

Considering their experience and expertise, the talents recruited this time are expected to perform various roles such as developing internal party policies and election campaigns in the future general election phase. Additionally, those who are willing to run for elected office will have the opportunity to participate in the nomination process through a strict verification process set by the party.

 

<New Future> presented three types of talent that fit the purpose of its founding: ▲moral and honest talent, ▲innovative and professional talent, and ▲talent with an inclusive mind. hpf21@navew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