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신천지자원봉사단 동작지부, 보라매공원서 ‘자연아 푸르자’ 환경 캠페인

이지은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4/02/02 [15:47]

 

“우연히 공원 산책 나왔다가 탄소중립이라는 제도에 대해서 알게 되고 헷갈렸던 종이 분리배출 방법도 알게 됐어요. 편백나무 천연방향제까지 받으니 좋네요.”

 

지난 31일 신천지자원봉사단 동작지부가 보라매공원 정문에서 ‘자연아 푸르자’ 환경 캠페인을 펼친 가운데, 한 시민이 참가한 소감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친한 할머니와 함께 산책을 왔다가 좋은 캠페인에 참여하게 돼 운이 좋은 것 같다”며 추가로 언급했다.

 

이날 동작지부 자원봉사자 7명은 부스를 설치하고 탄소중립에 대해 알리며 참여하는 시민에게 편백나무를 넣어 만든 천연방향제를 선물했다.

 

참여한 시민들은 봉사단에게 정부가 시행하는 ‘2050 탄소중립’에 대한 설명을 듣고 일상에서 탄소중립을 실천할 방안인 ▲대중교통 이용 ▲플라스틱 줄이기 ▲식물심기 및 산불 예방 ▲천연 재료 물건 사용 ▲올바른 분리배출 및 수거 등에 대한 설문에 참여했다.

 

 

‘지구를 지키는 O, X 퀴즈’도 진행됐다.참여한 시민 대다수가 ‘광고지, 영수증 등도 종이류로 분리수거 해야 한다’라는 항목에서 머뭇거렸다. 정답은 ‘X’로 광고지, 영수증 등의 코팅 약품 처리된 혼합 종이는 일반쓰레기로 분리배출 해야 한다.

 

O, X 퀴즈 답에 대해 질문하는 시민에게 설명을 마친 김효임 봉사자는 “봉사활동 전에 나부터 탄소중립을 실천하고자 분리배출 방법에 관해 공부하고 왔다”며 “더 많은 분이 환경을 살리는 실천방안을 알고 동참하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유현 신천지자원봉사단 동작지부 부지부장은 이번 활동의 취지와 관련해 “동작구에서 투명 페트병 수거함 설치제도를 활성화하려는 것에 맞춰 많은 시민에게 알리고자 활동을 나왔다”며 “작은 실천이라도 동참해야겠다는 마음을 심어 주는 게 이번 ‘자연아 푸르자’활동의 목적”이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Environmental Campaign of Nature Blue, which was announced at Boramae Park as "2050 Carbon Neutral">

- Shincheonji Volunteer Group's Dongjak Branch announces carbon neutrality and shares 'Pyeonbaek Aromatic'

 

"When I happened to be walking in the park, I learned about carbon neutrality and found out how to separate and discharge paper that I was confused about. It's good to have cypress tree natural air fresheners."

 

On the 31st, the Dongjak branch of the Shincheonji Volunteer Group made the remarks about how it felt to participate in the environmental campaign of "Nature, Blue" at the main gate of Boramae Park. "I think I'm lucky to come for a walk with my close grandmother and participate in a good campaign," he further mentioned.

 

On this day, seven volunteers from the Dongjak branch set up a booth, informed about carbon neutrality, and presented natural air fresheners made with cypress trees to participating citizens.

 

Participating citizens listened to the government's explanation of "2050 Carbon Neutrality" and participated in a survey on how to practice carbon neutrality in daily life ▲ public transportation ▲ plastic reduction ▲ plant planting and forest fire prevention ▲ use of natural materials ▲ correct separation and collection.

 

There was also an O and X quiz to protect the earth. Most of the participating citizens hesitated to collect advertisement papers and receipts into paper. The correct answer is "X," and mixed paper coated with coating agents such as advertisement papers and receipts should be discharged as general waste.

 

After explaining to citizens asking questions about the answers to the O and X quiz, volunteer Kim Hyo-im said, "I've been studying separation methods to practice carbon neutrality before volunteer work," adding, "I hope more people know how to practice saving the environment and join me."

 

Regarding the purpose of the activity, Yoo Hyun, deputy director of the Dongjak branch of the Shincheonji Volunteer Group, said, "We came out to inform many citizens in line with the plan to revitalize the transparent plastic bottle collection box system in Dongjak-gu," adding, "The purpose of this 'Nature, Blue' activity is to instill a desire to participate in even a small practic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미소 2024/02/04 [23:39] 수정 | 삭제
  • 탄소중립에 대해 알려주는 취지 너무 좋네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