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년 자원봉사단 '위아원',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로부터 헌혈공로 인정

2024년 상반기에도 2만5000명 헌혈 봉사 참여 계획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4/01/25 [14:26]

지난 1월22일 청년 자원봉사단 '위아원'은 혈액수급 안정화와 무상 헌혈문화 확산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로부터 감사패를 수여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월22일 수여식이 열린 경기도 수원시 모처에서 '위아원' 이현승(왼쪽) 대표와 조남선 혈액관리본부 본부장(오른쪽)이 감사패 수여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브레이크뉴스

청년자원봉사단 '위아원'은 지난 19일부터 오는 3월 29일까지 ‘미라클 모먼트(The Miracle Moment) Part.1’이라는 헌혈 캠페인을 펼친다. 사진은 '위아원'의 ‘미라클 모먼트 Part.1’ 캠페인의 포스터. 사진/'위아원' 제공. ©브레이크뉴스

 

신천지예수교회 산하의 청년 자원봉사단 '위아원(대표 이현승·We Are One)'은 1월22일자 보도자료에서 “11만여 명의 헌혈 참여를 이끌어내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로부터 감사패를 수여 받은 '위아원'이 올해도 헌혈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위아원(대표 이현승·We Are One)'은 이날 혈액수급 안정화와 무상 헌혈문화 확산 공로를 인정받아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고 전했다. 감사패 전달식에는 이현승 '위아원' 대표, 조남선 혈액관리본부 본부장 등 '위아원' 및 혈액관리본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위아원'은 이 자료에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가적 혈액 수급 위기에 힘을 보태기 위해 지난 2022년과 2023년 헌혈 캠페인 ‘생명 ON YOUTH ON 생명 나눔’을 전개한 바 있다”고 소개하고 “지난 2022년-2023년 모두 약 3개월간 캠페인을 진행해 각 7만3807명, 4만1089명이 참여하는 등 총 11만4896명이 헌혈에 동참했다. 캠페인을 통해 모인 6억550만6000원의 헌혈기부권 모금액도 대한적십자사에 모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위아원'은 이 분위기를 이어받아 올해도 헌혈 캠페인 ‘미라클 모먼트(The Miracle Moment) Part.1’을 오는 3월 29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은 '위아원' 헌혈 캠페인 3주년을 맞아 지난 2년간 '위아원'의 헌혈 봉사를 통해 대한민국 헌혈 수급 위기 극복에 기여했던 결과를 되짚어보고 더 나아가 생명을 살리고 지키는 헌혈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명절 연휴 등 헌혈 감소가 예상되는 시기를 포함한 상반기 동안 혈액 수급 위기에 힘을 보태도록 2만5000명의 회원들이 캠페인에 참여할 예정이다.

 

'위아원'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은 ‘미라클 모먼트’라는 이름처럼 헌혈을 통해 한 사람이 생명을 얻게 되는 순간, 혈액 수급 위기가 극복되는 순간, 생명을 살리는 헌혈 문화가 정착되는 순간 등 헌혈을 통한 모든 순간이 모여 더 큰 기적을 만들고자 하는 목표를 담고 있다”고 알렸다. 이어 “하반기에는 '위아원' 회원뿐 아니라 더 많은 사람이 헌혈에 동참할 수 있도록 헌혈 문화 정착을 위한 ‘미라클 모먼트 Part.2’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많은 응원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outh volunteer group ‘We Are One’ recognized for blood donation by the Blood Management Headquarters of the Korean Red Cross

Plan to have 25,000 people participate in blood donation service in the first half of 2024

-Reporter Park Jeong-dae

 

In a press release dated January 22nd, the youth volunteer group ‘We Are One’ (CEO Hyunseung Lee, We Are One) under Shincheonji Church of Jesus said, “We Are One received a plaque of appreciation from the Blood Management Center of the Korean Red Cross for attracting the participation of over 110,000 blood donors. “We will be holding a blood donation campaign this year as well,” he said. 'We Are One' (CEO Lee Hyun-seung, We Are One) announced that it received a plaque of appreciation from the Blood Management Headquarters of the Korean Red Cross in recognition of its contribution to stabilizing blood supply and spreading the culture of free blood donation. The appreciation plaque presentation ceremony was attended by officials from WeAOne and the Blood Management Headquarters, including Lee Hyun-seung, CEO of We Are One, and Cho Nam-seon, Head of Blood Management Headquarters.

In this material, ‘We Are One’ introduced, “We have launched a blood donation campaign ‘Life ON YOUTH ON Sharing Life’ in 2022 and 2023 to help with the national blood supply crisis caused by the prolonged COVID-19 pandemic.” In both 2022 and 2023, the campaign was carried out for about 3 months, and a total of 114,896 people participated in blood donation, including 73,807 and 41,089 people, respectively. “We also delivered the entire 605,506,000 won worth of blood donations raised through the campaign to the Korean Red Cross,” he explained.

‘We Are One’ continues this atmosphere and will hold the blood donation campaign ‘The Miracle Moment Part.1’ again this year until March 29th.

In celebration of the 3rd anniversary of the 'We Are One' blood donation campaign, this campaign is designed to look back on the results of 'We Are One' blood donation service over the past two years that have contributed to overcoming the blood donation crisis in Korea and further establish a blood donation culture that saves and protects lives. done. 25,000 members are scheduled to participate in the campaign to help combat the blood supply crisis during the first half of the year, including periods when blood donations are expected to decrease, such as during the holidays.

An official from 'We Are One' said, "As the name 'Miracle Moment' suggests, this campaign aims to promote blood donation, including the moment when a person saves a life through blood donation, the moment when the blood supply crisis is overcome, and the moment when a life-saving blood donation culture is established. “It contains the goal of creating a greater miracle by gathering together all the moments that come together.” He continued,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we plan to carry out the ‘Miracle Moment Part.2’ campaign to establish a blood donation culture so that more people, not just ‘We Are One’ members, can participate in blood donation,” adding, “We ask for your support and participation.” did.

-On January 22nd, the youth volunteer group 'We Are One' announced that it had received a plaque of appreciation from the Blood Management Headquarters of the Korean Red Cross in recognition of its contribution to stabilizing blood supply and spreading the culture of free blood donation. The photo shows WeAOne CEO Lee Hyun-seung (left) and Blood Management Headquarters Head Cho Nam-seon taking a commemorative photo at a location in Suwon, Gyeonggi-do, where the award ceremony was held on January 22nd.

-The youth volunteer group ‘We Are One’ will hold a blood donation campaign called ‘The Miracle Moment Part.1’ from the 19th to March 29th. The photo is a poster for ‘We Are One’s ‘Miracle Moment Part.1’ campaign. Photo/provided by ‘We Are On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김은서 2024/02/16 [09:36] 수정 | 삭제
  • 집에 환자가 있어서 이런 봉사가 많아가지구 우리같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ㅠ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