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여당, 서울 우세 6곳' 자체 분석에 허은아 "수도권 초토화 직전"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지금이라도 현실 직시하고 용산에 할 말 해야"

임국정 기자 | 기사입력 2023/12/08 [16:06]

▲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     ©허은아 의원실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내년 총선을 4개월여 앞둔 상황에서 국민의힘이 서울 지역구 49곳 가운데 6곳에서만 우세하다는 자체 분석 결과가 나온 것으로 8일 전해졌다.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서울뿐 아니라 수도권 전체가 초토화 직전"이라며 당의 안일한 태도를 비판했다.

 

허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당, 서울 6석 분석에 발칵'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는 오히려 '발칵'이라는 소식이 놀랍다"라며 "국민들은 다 아는 걸 우리 당만 몰랐다는 거냐?"라고 적었다.

 

그는 "애써 부정한다고 현실이 달라지지 않는다. 타조가 구덩이에 머리 박는다고 당면한 위기가 사라지지 않는다"라며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빠른 방법은 문제를 인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현실을 직시하고 용산에 할 말 해야 한다. 도끼 상소 올려야 한다"라며 "몇몇 중진 험지 간다고 (해결)될 문제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여기서 허 의원이 말한 '용산'은 용산 대통령실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허 의원은 대표적 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계다. 이 전 대표는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윤석열 대통령이 수직적 당정 관계 등 그동안의 국정 운영 기조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redsummer@kakao.com

 

#국민의힘 #총선 #서울 #수도권 #허은아 #이준석 #용산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eo Eun-ah says, “The metropolitan area is on the verge of being devastated” in its own analysis of ‘6 areas where the ruling party has an advantage in Seoul’

People Power Party Rep. Heo Eun-ah "We need to face reality now and say something to Yongsan."

 

Break News Reporter Lim Guk-jeong = With about four months left before next year's general election, it was reported on the 8th that an internal analysis showed that the People Power Party is superior in only 6 out of 49 constituencies in Seoul. People Power Party lawmaker Heo Eun-ah criticized the party's complacent attitude, saying, "Not only Seoul but the entire metropolitan area is on the verge of being devastated."

 

Rep. Heo made this statement on his Facebook page this afternoon, posting an article titled ‘Ruling Party is shocked by analysis of 6 seats in Seoul.’ He wrote, “I am rather surprised by the ‘shocked’ news,” and added, “Are you saying that only our party didn’t know what all the people knew?”

 

He argued, “Trying to deny it will not change reality. Just like an ostrich sticking its head in a hole, the immediate crisis will not go away,” and added, “The quickest way to solve a problem is to admit it.”

 

He continued, "Even now, we need to face reality and say something to Yongsan. We need to file an appeal against the issue," and pointed out, "This is not a problem that can be (solved) by going to a few middle-class, difficult places."

 

The 'Yongsan' mentioned by Rep. Heo here appears to refer to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Rep. Heo is a representative pro-Lee Jun-seok, former representative of the People Power Party. Former Representative Lee has argued that in order to win the general election next year, President Yoon Seok-yeol must change the current policy of running state affairs, including vertical party-government relations.

 

redsummer@kakao.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